Media


한국프로탁구리그, 32명 선수의 경기영상 담은 NFT 발행

2022-07-20
조회수 61


한국프로탁구리그(KTTL)가 300피트와 스포츠 콘텐츠 NFT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프로탁구의 첫 NFT는 리그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을 기반으로 미스터리 박스 방식으로 발행될 예정이다. 여자 16명, 남자 16명 총 32명 선수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담긴다.

NFT 구매자는 해당 선수의 경기영상을 독점적으로 소유할 수 있다. 아울러 KTTL 차기 시즌 경기관람권, 친필사인, 기념품 등 다양한 맴버십 혜택을 받게 된다.

안재형 KTTL 위원장은 "이번 NFT 사업을 통해 탁구선수를 포함한 탁구 자산을 디지털 콘텐츠로 생성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수익모델 창출로 한국탁구산업발전에 기여하겠다. 앞으로 KTTL 마케팅 확대를 통해 팬들의 참여기회도 넓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태건 300피트 대표는 "KTTL NFT는 응원하는 선수의 경기 영상과 성장 과정의 가치를 개인이 소유할 수 있어 탁구팬들에게는 의미가 클 거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 원문